로그인  l  회원가입  l  즐겨찾기 
Gnb
Home > Company > Gazi News
왼쪽메뉴

 
작성일 : 18-05-06 04:26
'라이브' 마지막 촬영 현장…"너무 아쉬워"
 글쓴이 : admin
조회 : 192  

tvN 토일극 '라이브'의 마지막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종영을 단 2회 남겨두고 있는'라이브(Live)'가 피날레를 향해 달리고 있다. 매주 주말 안방극장을 지구대 경찰들의 생생한 삶 속으로 빠져들게 만들었던 '라이브'. 드라마가 전한 감동과 울림에 시청자들은 벌써 아쉬움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라이브' 마지막 촬영 현장은 배우들의 가슴 벅찬 감격, 아쉬움의 감정이 느껴져 눈길을 끈다. '라이브'는 지난 5월 3일 모든 배우들의 촬영을 마쳤다. 

2017년 12월 첫 촬영을 시작으로 현장에서 함께 동고동락했던 배우들, 스태프들은 서로를 뜨겁게 끌어안으며 마지막을 마무리했다는 전언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마지막까지 감동적이었던 '라이브'의 촬영장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 배종옥은 아쉬움을 달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이다. 야외에서 찍은 마지막 촬영 인증샷은 끈끈했던 동료애를 확인할 수 있다. 

앞서 촬영을 종료했지만 끝까지 현장에서 응원을 한 배성우, 이시언 등 배우들과 촬영장을 찾은 노희경 작가까지. 훈훈함 가득했던 현장 분위기가 느껴진다. 특히 마지막 촬영을 마친 배우들에게 건넨 꽃다발은 감동을 더했다.  

촬영을 끝낸 정유미는 "'라이브' 팀과 함께할 수 있어서 큰 영광이었다"고 했고, 이광수는 "끝이 실감이 나질 않는데 특별한 선물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배성우는 "그 어떤 작품보다 끝나는 게 아쉽다"고 했고, 배종옥은 "너무 사랑했던 작품이라 그런지 마지막이 쓸쓸하네요"라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김규태 감독은 "행복한 작업이었고, 함께한 모든 배우들, 스태프들 진심으로 수고 많이 하셨다. 최고의 팀이었다"고 벅찬 소감을 남겼다. 

제작진은 "촬영은 마쳤지만 시청자들에게 잊지 못할 엔딩을 선사하기 위해 후반 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 최종회까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라이브'는 오는 6일 18회를 끝으로 종영한다.